[경제]

‘지능형 로봇’ 계획 수립…차세대 성장동력 삼는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로봇포럼’ 출범식 열어투·융자 프로그램 마련

2018.12.06

6일 개최된 로봇 포럼 출범식에서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산업통상자원부, 관련업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br>
6일 개최된 로봇 포럼 출범식에서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산업통상자원부, 관련업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로봇 포럼’이 출범했다.
포럼은 분과별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기업 중심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로봇산업을 육성한다는 취지로 결성됐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지능형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에 따른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로봇 포럼 출범식을 6일 열었다.

정부는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로봇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출범식에는 산업계, 연구계, 학계의 전문가와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기본계획 수립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또 △금융지원 △지능형로봇법 정비 △인프라 구축 △로봇 활용 서비스개발 △기술로드맵 △인력양성 △글로벌화 등 7개 분과를 구성해 분과별 정책과제를 내년 5월까지 발굴키로 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성장과 사업 확장에 필요한 투·융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최근 산업 동향과 기업의 현실을 반영해 시장 창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능형로봇법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 성장에 필요한 규제 완화와 타 산업과 연계한 로봇 활용 신서비스를 개발하고 기업들의 제품개발 계획, 기술성숙도, 인력 애로 등을 파악해 정부 지원방안 도출에 힘을 모은다.

로봇시장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향후 인공지능(AI)과 결합해 다양한 분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로봇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로봇시장은 글로벌 393억 달러, 국내 56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2년에는 글로벌 시장이 2천217억 달러로 연평균 41.3%의 증가가 예상되며 국내는 108억 달러로 연평균 13.8%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 로봇시장은 2016년 기준 2억9천만 달러(약 3천200억 원) 규모로 모터·베어링 등 기계요소 업체인 SBB테크, 삼익THK, 해성 TPC 등은 로봇 부품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이번 포럼은 로봇 커뮤니티가 모두 참여하고 고민하며 향후 5년의 전략을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제3차 지능형로봇 기본계획이 실질적으로 로봇기업과 관련 산업 전반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