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자인농협에 권총 강도…돈자루 들고 도주

정오께 복면 쓰고 침입 총알 한 발 쏘고 협박 피해액은 2~3천만 원 “범인 한국어 서툴러”

2017.04.20

20일 오전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한 경산시 남산면 하대리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 경북경찰청 과학수사대 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br> <br />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20일 오전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한 경산시 남산면 하대리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 경북경찰청 과학수사대 대원들이 현장 조사를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경산시 남산면 하대리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오전 11시55분께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복면을 쓰고 권총을 든 남자 한 명이 침입해 총알 한 발을 쏘고 자루를 내밀며 “돈을 담으라”라고 요구했다.

당시 지점에는 고객은 없었으며 남자 직원 1명과 여자 직원 2명 등 3명이 있었다.

범인은 직원들이 창구에 있던 돈을 담아주자 자전거를 타고 도주했다.

농협직원은 “범인이 회색 모자와 파란색 방한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검은색 등산복 상의와 모래색(회황색) 바지를 착용했고 신장은 175∼180m 가량이다”며 “범인이 우리 말이 서툴렀다”고 진술해 경찰은 외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범인이 쏜 권총 실탄은 45구경 권총으로 추정하고 실탄은 농협직원 쪽으로 쏘지 않고 사무실 복사기 방면으로 발사해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과 농협 측은 창구의 현금 2천만∼3천여만 원 정도를 털어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피해 금액을 확인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탄피와 탄두를 회수한 후 현장 주변을 폐쇄하고 범인을 쫓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자전거 1대가 하남지점 앞에 있었다는 직원 진술을 바탕으로 자전거를 타고 도주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총기 출처와 공범 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펴고 있다”며 “범인이 도주할 때 직원들이 금고 안쪽에 있어서 도주하는 장면을 직접 목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금을 자루에 담아 검은색 자전거를 타고 자인방면으로 도주한 범인을 검거하기 위해 경찰력을 동원, 농협 주변 CCTV를 수색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수배 전단을 배포했고 용의자를 잡는 데 단서를 제공한 신고자에게 보상금 최고 3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