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폭염특보 확대…주말까지 덥다

영천 36.9℃ 등 불볕더위

2017.06.19

대구ㆍ경북이 후끈 달아올랐다.
동해안 일부를 제외한 대구ㆍ경북 전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대구기상지청은 19일 오후 6시 대구와 경북 청도ㆍ의성ㆍ김천ㆍ칠곡ㆍ성주ㆍ고령ㆍ군위ㆍ경산ㆍ영천ㆍ구미 등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경북 영양평지ㆍ봉화평지ㆍ문경ㆍ청송ㆍ영주ㆍ안동ㆍ예천ㆍ상주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현재 폭염특보가 내려지지 않은 곳은 경북 포항ㆍ영덕ㆍ울진ㆍ울릉ㆍ봉화산간ㆍ영양산간 뿐이다.

이날 대구 36.3℃, 영천 36.9℃, 경주 36.5℃, 상주 35.9℃, 의성 35.6℃, 안동ㆍ청송 35.3℃ 등 불볕더위를 보였다.

비공식 기록으로는 경산시 하양이 37.5℃를 기록,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대구 달성은 37.4℃를 기록했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폭염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주말부터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아람 기자 ara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