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역 산업용 섬유기술, 세계도 인정했다

티포엘의 로봇브레이딩 공장
국제복합소재전시회 ‘혁신상’

섬유자동화 산업장비를 전문 개발하는 ‘티포엘’이 세계최대의 전시회 전문기업인 JEC그룹이 수여하는 혁신상 수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다이텍연구원은 지난 1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제복합소재전시회((JEC Asia Seoul 2017)’에서 티포엘이 다이텍과 연계해 추진 중인 ‘인더스트리 4.0(Industry 4.0) 로봇브레이딩 공장’으로 공정부문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국제복합소재전시회는 1996년 설립된 세계적인 복합소재 관련 기업들의 연합체인 JEC가 매년 유럽, 미국, 아시아 등 지역별로 개최하는 복합소재산업 박람회다.

Industry 4.0 로봇 브레이딩 시범공장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산업통상자원부의 섬유패션활성화사업 중 산업용 섬유 생산역량강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이다.

산업용 섬유산업의 혁신 플랫품을 구축하고, 시장요구에 맞는 신소재 및 성형기술들을 접목해 첨단분야 소재부품을 개발, 적용해 향후 자동차산업, 항공우주산업 등 높은 신뢰도를 요구하는 분야에 적용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티포엘은 이에 앞선 지난 3월 파리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탄소복합소재 박람회인 ‘JEC World Composites Show 2017(제크쇼)’에서도 다이텍연구원, 효림산업과 공동으로 기술 개발한 ‘탄소복합소재를 적용한 프로펠러 샤프트 개발’을 통해 혁신제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복합소재 분야에서 첨단소재 적용 및 개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윤남식 다이텍원장은 “대구ㆍ경북지역 섬유산업의 수준이 국제적인 기술 수준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수상을 통해 세계적 네트워킹 그룹과의 협업 및 산업용 섬유의 글로벌 연계를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