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인비중 높은 대구…고령친화도시 조성해야”

대경CEO브리핑 7개 대도시 중 14% 2위 고령화도 평균보다 빨라 “중장기 비전 설정 필요”

2018.02.08

대구시를 고령친화도시로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박은희, 박은선 박사는 8일 대경 CEO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는 전체 인구의 14.2%로써 이미 고령사회에 들어섰고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이다.
노인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로 고령사회에 대응한 정책적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대구시의 노인인구 비중은 2017년 말 기준 14.0%로 7개 대도시 중 부산 다음으로 높고, 전국 평균보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고령가구 비율도 2016년 20.9%에서 2030년에는 37.2%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의 고령화 정책은 지역사회 지속거주(Aging-in-Community)라는 개념을 중시하고 있다.
이는 노인들이 활동성을 유지하면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물리적ㆍ사회적 환경이 고령친화적으로 조성돼야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활동적 노화를 가능케 하는 도시환경과 구조를 갖추도록 권유하고 있으며, 고령친화도시 조성의 활성화를 위해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WHO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한 도시들은 고령화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의 우수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2009년 미국 뉴욕시가 세계 최초로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회원 도시가 됐으며, 2017년 현재 세계 37개국 500여 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서울을 시작으로 정읍, 수원, 부산, 제주가 네트워크에 가입했다.

박은선 박사는 “지역차원의 고령친화도시 조성 가능성을 모색해야 한다”며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해 대구시에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 추진하고 있으나 도시계획ㆍ도시재생 기획단계 및 지역사회 개발과정에서 고령인구 추이와 고령친화적 기반시설에 대한 고려가 요구된다.
또한 각 기초자치단체별 고령화 속도와 고령친화 인프라 구축 수준에도 차이가 있으므로 균형 잡힌 도시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은희 박사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중장기 비전을 설정하고 관심 영역을 도출해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대구시 특성에 맞는 맞춤형 평가지표와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시민 의견 수렴과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토대로 구체적인 고령친화도시 조성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구축과 WHO 고령친화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위해 고령자들의 의견 수렴 및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 개발, 실행계획 수립 등을 수행하고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 등을 제안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