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기업 성공적 인니 진출, 철저한 사전 시장조사 필요”

대경 CEO 브리핑식약청 인증 등 시장규제 강화“맞춤형 수출촉진 정책 세워야”

2018.06.06

대구ㆍ경북지역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시장에 대한 정보수집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도네시아 시장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추세여서 제대로 된 조사없이 진출했다가 피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대구경북연구원 임규채, 곽종무 박사는 6일 대경 CEO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ASEAN 최초 설립 멤버인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6천111만 명의 대국으로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아세안 10개국 중 40%를 차지하고 있는 최대 규모의 시장이다.
안정적인 물가와 환율을 기반으로 연평균 5.0% 이상의 경제성장률을 유지는 가운데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대 한국 인도네시아 수출은 4.9%에 불과하다.
미국, 중국, 일본 등이 48.7%로 이들 국가에 의존하고 있다.

대구의 인도네시아 수출은 총 수출액의 1.6%이며 폴리에스터직물 비중이 가장 높고 알루미늄판, 자동차부품, 섬유기계 등의 비중도 높은 편이다.

경북은 총 수출의 1.7%가 인도네시아 수출이며, 이중 철강판이 전체 수출의 47.1%를 차지하고 있다.
철 및 비합금강냉연강판, 철 및 비합금강열연강판, 용융아연도강판 등이 주력 수출품이다.

임 박사는 인도네시아시장의 주요 변화에 대해서 정보수집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인도네시아는 2017년 초 사전수입제도 개정으로 철, 강, 합금강에 대해 수입쿼터제를 강화했다.
이로 인해 지역 철강업체 수출에 애로가 발생했다.

식품에 대해서도 인도네시아 식약청 인증이 강화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식약청 인증이 강화돼 돼지고기 성분이 함유된 식품에 대해 포장용기에 기입하도록 했다.

임 박사는 “향후 지역의 농수축산물 가공품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인도네시아의 문화와 특성, 개정법률 등을 사전에 파악해 진출업체의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2016년부터 원산지 증명이 강화됐고, 2017년에는 HS 코드체계 8자리 정비, 사전수입 승인제도 강화 등으로 수입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다.

곽 박사는 “미국의 환태평양전략적동반자협정(TPP) 탈퇴로 베트남에 대한 상대적 불리함이 사라져 대미수출 목적의 인도네시아 섬유 및 섬유기계에 대한 투자 및 수출 환경이 개선되고 있다”며 “대구경북은 인도네시아 주력 제조업인 섬유, 봉제 등의 문제점을 파악해 섬유기계 수출, 섬유기계 전문인력 양성, 한국무역보험공사의 펀드 지원 등을 함께 묶은 맞춤형 수출 촉진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