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영풍, 미얀마에 700만 달러 떡볶이 수출 성과

대구 프리 스타기업현지 수출상담회서 향후 10년간 공급계약

17일부터 21일까지 개최한 수출상담회에서 대구 기업인 프로엠홀딩스 관계자들이 캄보디아 바이어들과 상담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구 프리(Pre) 스타기업 영풍이 미얀마 유통기업에 700만 달러 규모의 떡볶이를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향후 10년간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26일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에 따르면 대구 소비재 기업들이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캄보디아, 미얀마 현지에서 개최한 수출상담회에 지역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해 모두 136건, 1천600만여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냈다. 현지에서 체결한 계약 규모는 약 700만여 달러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역주력산업 육성사업’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수출 상담회에는 △제이에스케이 △팜바이오스 △라라리즈 △알앤유 △튜링겐코리아 △허브누리 △에이징 △프로엠홀딩스 △영풍 등 대구 9개 사와 함께 했다.

캄보디아, 미얀마 현지에서는 식품, 화장품, 미용기기 등에 종사하는 60여 명의 바이어가 참석했다.

한국의 전통식품을 가공 판매하는 대구시 프리(Pre) 스타기업 영풍은 주력 제품인 떡볶이(브랜드명 요뽀끼)로 미얀마 현지 식품 수입 및 유통기업인 A사와 700만여 달러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납품 기간은 향후 10년간이다.

A사 관계자는 “영풍의 요뽀끼는 베트남 등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어 익히 알고 있던 제품”이라며 “상온에서도 보관이 용이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수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프로엠홀딩스 기업은 캄보디아 식음료 유통 기업인 B사와 자사의 음료 제품에 대한 현지 독점 판매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간 세부적인 내용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되면 수출 규모는 약 100만 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홈에스테틱 이미용기기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알앤유는 현지에서는 다소 생소한 리클레어 갈바닉 이온 워터필링기 및 매직핑거 등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제품을 소개했다.

박진석 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장은 “베트남, 태국 등의 국가는 경제규모가 커 시장 진출에 매력적이기도 하지만 경쟁도 매우 치열하다”며 “수출 다변화를 위해 마련한 금번 상담회에서 지역기업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혁신창업리그 참가자 모집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대구혁신센터)가 다음달 1일까지 ‘도전! K-스타트업 2019’ 예
2019-06-16 20:00:00

대구 멘토 스킬강화 아카데미 개최

대구지역 기관의 멘토들을 위한 스킬강화 아카데미가 오는 20일부터 대구창조경제혁신센
2019-06-16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