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북 새마을 운동 세네갈 농촌 “넘버원”

유치원·정미소·시범농장 등주민 큰 호응…확대 모색

공식 방한 중인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이 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새마을유치원, 보건위생사업, 정미소, 시범농장 등 지난 2013년부터 세네갈 2개 마을에서 추진되고 있는 경북 새마을리더 봉사단의 시범마을 조성사업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공식 방한 중인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이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4일 단독으로 만나 이같이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김 도지사와 마키 살 대통령은 서울 롯데호텔에서 새마을세계화 사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마키 살 대통령은 박근혜 대통령의 초청으로 지난 3일 방한해 오는 7일 출국할 예정이다.

이날 두 사람은 세네갈의 새마을운동 전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도지사와 마키 살 대통령의 만남은 4일 박 대통령과의 양국 정상회담에 이어 이뤄진 방한 첫 공식 면담이다.

마키 살 대통령은 “지난 2013년부터 생루이주 2개 마을(돔보알라르바, 딸바흘레)에서 추진되고 있는 경북도의 해외 새마을 시범마을 조성사업이 마을 주민의 가장 필요한 사업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며 “주민 호응이 좋을 뿐만 아니라 우리 정부의 관심도 크다. 정부 차원의 협력 확대방안을 적극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도지사는 “새마을운동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 협력의사를 밝힌 마키 살 대통령에게 감사를 드린다” 며 “새마을운동의 성공경험을 세네갈에 확대ㆍ전수하는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네갈 공무원 및 현지 지도자 초청 새마을연수, 새마을리더 봉사단 파견 및 시범마을 조성사업 등을 통해 세네갈 지역 및 농촌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뜻을 같이 하겠다”고 덧붙였다.

세네갈은 서부 아프리카의 관문으로 한반도와 비슷한 면적(19만6천722㎢)에 인구는 1천2백만명이다.

한국과는 지난 1962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평화적 정권교체 전통이 확립된 아프리카 민주주의 모범국가로 안정된 정치와 높은 교육 수준을 바탕으로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사업은 지난 2005년 베트남, 중국 등 아시아 자매결연 지역을 중심으로 마을회관 건립, 안길 포장 등 새마을 사업을 시행해 오다가 2010년부터는 에티오피아, 르완다,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지역에 중점적으로 새마을리더 봉사단을 파견하여 시범마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