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현위치 존치 현실적으로 불가능”

대구시, 공식입장 발표K-2만 이전 재원조달 안돼

2017.01.12

대구시가 최근 ‘대구공항을 존치하고 K-2만 이전하자’는 여론이 확산되자 이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대구시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현 위치에 대구공항이 존치하면서 제대로 된 대구ㆍ경북 관문공항으로 확장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K-2는 2013년 제정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만 이전이 가능하며 대구공항이 존치하면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른 K-2 이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
기부 대 양여 방식에 의한 K-2 이전은 현재의 K-2 부지 개발이익을 활용해 신기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대구공항을 그대로 둔 상태에서는 주변지역 소음문제와 건축제한 등 각종 규제가 존속해 현 부지 개발이 어렵고 그에 따라 재원조달 자체가 불가능하게 된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K-2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이전하면 K-2 소유의 활주로 등 주요 공항시설을 빌려 쓰는 대구공항만으로는 공항 운영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 된다.

정의관 대구시 공항추진단장은 “기부 대 양여 방식을 배제한다면 현행 군공항 이전 특별법을 개정해서 K-2를 국가재정으로 이전하는 것이 대안인데 이 경우 전국 각지의 군공항 이전과 맞물려 타 지역에서도 대구의 이전방식을 정부에 요구할 것”이라며 “정부로서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돼 사실상 실현불가능한 상황이 초래된다.
지금껏 수십 년에 걸친 우리 지역의 K-2 이전 요구가 번번이 좌절된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