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선정위 구성…국방부장관 위원장

통합공항 이전 어떤 절차 남았나

2017.02.17

국방부가 16일 대구 통합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를 발표함에 따라 이달 중으로 후속절차인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이하 선정위원회)’가 구성될 예정이다.

선정위원회는 국방부 장관이 위원장을 맡고 위원으로는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차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대구 동구청장, 군위군수, 의성군수 등의 이전지역 자치단체장이 참여하고 위원장이 임명하는 위원 등 총 20명 이내로 구성된다.

선정위원회 산하 실무위원회도 꾸려지며 위원장은 국방부 차관이, 간사는 국방부 군공항이전사업단장이 맡는다.

선정위원회가 곧바로 군위군과 의성군 등 2개 지역을 1곳으로 압축하는 것은 아니다.

이후 국방부 장관과 대구시장은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을 수립한다.

지원금액은 현재 3천억 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계획 수립은 용역 등을 거쳐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이전 후보 지역 주민 반발도 예상되는 만큼 갈등관리 영향분석 용역을 이달 말 발주하고 통합공항 이전계획 수립 용역도 LH토지주택연구원에 맡길 예정이다.

지원계획 수립 내용은 이전주변지역 지원의 목표와 기본방향, 사업별 지원계획, 분야별ㆍ연도별 지원계획, 재원조달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된다.
지원계획은 중앙행정기관과 지자체장이 협의해 수립하며 공청회 등 주민 의견도 듣는다.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이 수립되면 계획을 군공항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에서 심의하고 국방부 장관이 이전부지 선정계획을 공고해 주민투표를 진행한다.

주민투표 결과 두 곳 모두 찬성이 나올 경우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이전부지를 선정하게 된다.

최종 이전부지는 올해 말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군위와 의성이 인접해 있는 만큼 한 지역에 공항이 들어서지 않더라도 주변지역에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에 도시간 갈등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