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영덕 고속도 일부 저급 아스콘 사용 ‘의혹’

2017.02.17

지난해 개통한 상주~영덕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저급 아스콘(아스팔트 콘크리트)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상주~영덕고속도로 상주에서 안동(약 57㎞) 구간에 저급 아스콘을 납품한 혐의로 일부 업체를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업체들은 고속도로에 편장석(길쭉한 돌) 함유량이 10% 이하인 1등급 아스콘을 써야 함에도 편장석이 많은 2~3등급 아스콘을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저급 아스콘을 사용하면 내구성이 떨어져 자주 교체해야 한다.

경북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사실관계를 확인할 뿐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다”며 “발주처인 한국도로공사가 아스콘 납품을 묵인했는지, 시멘트 콘크리트를 깔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