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움역사관 기획전…‘동티모르’ 위안부 피해자 참상 밝혀

아시아 전역에 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알려 각국 생존자·지원단체 등 소개…10월31일까지

2017.08.10

10일 오후 대구 중구 희움역사관 2층 전시실에서 ‘아시아의 일본군 성 노예 생존자들, 동티모르’ 기획전이 열렸다.<br> 이날 전시에 참가한 시민들이 전시된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읽고 있다.<br>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10일 오후 대구 중구 희움역사관 2층 전시실에서 ‘아시아의 일본군 성 노예 생존자들, 동티모르’ 기획전이 열렸다.
이날 전시에 참가한 시민들이 전시된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읽고 있다.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동티모르의 일본군 성 노예 생존자들의 참상을 보여주는 기획전이 대구 희움역사관에서 열린다.

오는 14일 제5차 위안부 기림제를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는 가운데 희움역사관에서는 10일부터 오는 10월31일까지 ‘아시아의 일본군 성 노예 생존자들, 동티모르’기획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기획전은 일본군 성 노예제의 피해국이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이 침략했던 모든 아시아 국가에 걸쳐 있었다는 사실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아시아 각국의 생존자 및 지원단체들의 연대를 알리고자 마련됐다.

전시자료는 동티모르 국가소개와 현재에도 흔적을 찾아볼 수 있는 동티모르 영토 내 위안소 자리, 생존자들의 정의와 인권을 알리는 것으로 동티모르 인권단체와 한국과 일본의 동티모르 지원단체 연구자료를 중심으로 구성됐다.

현재 동티모르에서 파악된 생존 성 피해자는 약 10명으로 추산된다.
전시회에서는 성 노예 피해 당사자와 유가족들의 증언, 일부 마을 사람들과 일본군인들이 밝힌 위안소 내 참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동티모르의 피해자와 인권단체들이 문제해결을 위해 펼친 일과 동티모르와 일본, 각 정부의 반응도 확인할 수 있다.
기획전에는 참여전시도 준비됐다.
관람객이 기획전을 감상하고 연대, 응원 등의 메시지를 남기면 설치미술품과 함께 전시가 되는 미디어 예술이 시선을 끌었다.
기획전 관계자는 “이 참여전시에 위안부 문제를 모두 함께 풀어나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희움역사관 부근 북성로에 작업실을 두고 있는 니나노프로젝트예술가협동조합 예술가들이 전시 전반을 함께 준비했다.
기획전 첫날인 10일에는 재즈그룹 김명환 트리오가 ‘근대음악 재즈로 말하다’ 공연으로 일제 감정기 시대의 암울했던 역사 분위기를 재즈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인순 희움역사관 관장은 “보통 일본군 성 노예 문제 하면 한국의 피해 생존자만 생각하지만 아시아 각국에도 피해자들이 많다는 것을 관람객들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문제해결 역시 한국뿐만 아니라 모든 피해국들이 같이 연대해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5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기림일(8월 14일) 공동행동으로 11일 오후 5시부터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제1295차 대구수요시위, 날아올 樂(락)’ 행사가 진행된다.

이주형 기자 coo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