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터널 화재 초동대응 강화 방재시스템 구축

2017.09.13

대구시는 터널에서 화재발생 시 인명구조와 교통통제 등 초동대응을 할 수 있는 터널방재시스템을 올연말까지 구축키로 했다.
시가 지역 터널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한 결과 시가 관리 중인 공산ㆍ국우ㆍ무학ㆍ두리봉ㆍ팔조령 터널에 긴급방재시설이 없어 긴급 상황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터널 내 사고가 발생하면 대규모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터널방재시스템을 서둘러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에 구축되는 방재시설은 CCTV와 비상 방송시설이다.
5개 터널에 모두 16대의 CCTV와 4개의 비상방송 장비가 설치된다.

방재시설이 구축되면 구ㆍ군청 통합관제센터와 재난상황실이 CCTV 영상으로 24시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CCTV 영상으로 현장상황을 경찰과 소방에 전달한다.
대구시는 긴급구조와 교통통제 등 재난수습을 위한 컨트롤타워를 맡을 예정이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