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추가배치때 당한 피해 보상하라”

6개 시민단체 “손배소송 방침” 피해액 9천만 원…정부에 요구

2017.09.13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지난 13일 오후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부상, 인권 침해, 피해 상황 등을 발표하고 문재인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사드철회성주초전투쟁위원회,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때 인적ㆍ물적 피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지난 6~7일 사드 추가 배치 당시 도로에 맨몸으로 앉은 사람들을 경찰이 사지를 들어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상황에서 현장에서 치료받은 사람만 40여 명, 그후 병원에서 진료받은 사람까지 총 70여 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중에는 갈비뼈 골절, 십자인대 파열, 정강이뼈 골절, 손가락 골절, 눈 위가 10cm 찢어지는 등 나이가 많이 드신 소성리 주민들의 부상도 심각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 경찰(남성)이 여성 교무를 끌어내는 등 인권 침해가 발생했으며 진압 작전 중 경찰이 견인하는 과정에서 총 31대의 차량이 유리창이 깨지거나 본네트 등이 심하게 찌그러지는 피해를 입었고, 이로 인한 피해액이 약 9천만 원 정도 예상된다고 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향후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정부에 손해배상 청구 등을 진행할 것이며 폭력적인 진압 작전을 강행한 것에 대해 경찰과 정부에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사드배치철회초전투쟁위원회는 ‘(가칭)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로 새롭게 조직을 확대 개편하는 창립총회를 오는 15일 오후 8시 소성리 마을회관 마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