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기간 서문시장 야시장 100만 명 발걸음

‘하루 평균 10만 명 찾아 ‘플레이존’ 즐길거리 호응

2017.10.12

추석 연휴기간 서문시장 야시장에 100만 명이 다녀갔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서문시장 야시장에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 하루 평균 10만 명의 방문객이 찾아 열흘 간 총 100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열흘동안의 연휴기간에 야시장 입구에서부터 큰장삼거리까지 350m 구간에 늘어선 야시장 매대와 플레이존에는 구름떼처럼 몰린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처럼 연휴기간 방문객이 급증한 것은 가족단위의 방문객이 많은데다 다양한 먹거리, 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서문가요제 결선, 스트릿댄스배틀 대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추석연휴에 맞춰 개장한 ‘플레이존’까지 가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큰장삼거리 방면에 위치한 플레이존은 서문야시장과 함께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매달 첫째 셋째 화요일에는 서문야시장 이용고객에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가 진행되고 시중보다 20~30%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최운백 대구시 창조경제본부장은 “먹거리, 볼거리와 함께 플레이존이라는 새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한 것이 야시장 방문고객들에게 인기요소로 작용했다”며 “다음달 2일 서문시장 주변 한옥게스트하우스까지 개장하면 서문시장은 복합체류관광지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형 선임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