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지방분권은 시대적 대세이자 소명”

정례조회서 “우리 삶과 직결…분권운동 적극 참여를” 독려

2017.10.12



“권한을 지방에 분산해서 지방을 살리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을 살리는 지방분권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대세이자 소명이고 누구도 거역할 수 없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2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정례조회에서 국회가 내년 5월까지 지방분권 개헌을 처리하고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붙이겠다는 로드맵이 나온 것과 관련해 이같이 강조했다.

권 시장은 “중앙이 곧 수도권으로 대변되고 수도권 중심의 국가발전전략에 익숙한 상황에서 지방분권을 쟁취하는 것이지 대통령이 공약했기 때문에 시혜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며 “정치권력자들이나 행정기관 간의 권한 싸움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절대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분권이 일자리로 이어지고 우리 실정에 맞는 맞춤형 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등 우리의 삶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공무원들뿐 아니라 시민들도 분권 운동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시청 내에서 원하는 실ㆍ국을 지금 우리 스스로 만들 수 있냐”며 “도시기반혁신본부와 공항추진본부 모두 1년짜리로 한시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1년이 지나면 연장하기 위해 행안부를 찾아가 통사정해야 하는 현실이다.
우리의 권한을 되찾아 운명을 스스로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지방분권과 관련해 공무원들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모두는 공무원이기 이전에 대구시민의 한 사람”이라며 “공무원들도 시민으로서 적극 참여하고 일반 시민들에게도 분권이 지방을 살려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인 동시에 내 삶의 문제와도 직결된다는 인식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지방분권이 정략적인 이해관계 충돌과 가치 논쟁 등으로 그렇게 가는 과정이 순탄치는 않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주형 선임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