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통합이전 청사진 그리자”

내일까지 국제세미나 열려 국내외 항공 전문가 참석

2017.12.06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전략을 모색하는 국제세미나가 7~8일 대구경북연구원과 엑스코에서 열린다.

대구시와 경북도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항공교통전문가, 일반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7일 오후 3시 대구경북연구원에서는 마틴 드레스너 세계항공교통학회장이 ‘세계항공시장의 변화와 공항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후 국내 전문가들이 통합공항 규모, 접근성 개선 및 이전도시 지원 등 주제발표를 하고 토론한다.

8일 오후 2시 엑스코에서는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효율적인 통합이전 방안을 놓고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토론 결과를 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라며 “대구ㆍ경북 관문공항 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