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주 다스 압수수색에 인근 주민까지 ‘불안’

“정치문제로 지역기업 위축 곤란”

2018.01.11

경주 외동농공단지에 위치한 다스 본사에 또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지난 4일과 2012년 압수수색에 이어 잇따른 압수수색에 다스 직원들과 인근 주민들의 불편한 시선도 적지 않다.

경주 다스 본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란 논란이 일고 있는 자동차부품업체로 1천100여 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이중 950여 명이 노조원이다.

서울동부지검의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11일 오전 10시부터 경주시 외동읍에 있는 다스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국세청도 지난 4일 경주 다스 본사에 조사원 40여 명을 파견해 회계장부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하는 등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직원들은 정문 안으로 외부인이 드나들 수 없도록 막고 있다.
회사 내부에도 인적이 드물어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다스 직원들은 외부인과 접촉도 꺼리고 있다.

검찰과 국세청의 잇따른 압수수색과 세무조사에 다스 본사는 침울한 분위기다.
인근지역주민들도 불안한 분위기다.

외동읍 김모(62)씨는 “지역주민들이 먹고살기 위해 일하는 삶의 터전으로 삼아 자랑스럽게 일하고 있는데 잇따른 압수수색으로 지역전체 분위기가 가라앉고 불안하다”면서 “지역기업활동이 정치적인 문제로 위축되어서는 곤란하다”고 난색을 표했다.

다스는 경주 외동읍 외동농공단지에 본사와 생산공장이 있고 충남 아산과 서울에 공장과 연구소, 해외법인 사무소가 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