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부경찰서, 현관문 비번 훔쳐본 후 빈집 턴 40대 구속

2018.03.13

대구 동부경찰서는 13일 아파트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낸 후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윤모(41)씨를 구속했다.

윤씨는 지난달 8일 오후 1시45분께 대구 동구의 한 아파트에 침입해 31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전국을 돌며 10차례에 걸쳐 1천200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윤씨는 1층 공동 현관이 없는 아파트을 대상으로 집주인이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뒤에서 엿본 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