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민간전문가·관련기관, 지역 일자리문제 해법 모색”

대구시, 일자리 분과 첫 회의 민·청·관 협업태스크포스 구성 소통 등 5개 분과별 운영 예정

2018.04.15

대구시는 청년 일자리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 민ㆍ청ㆍ관 협업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태스크포스에는 당사자인 청년과 민간전문가, 관련기관 단체 등이 참여한다.

민ㆍ청ㆍ관 협업태스크포스는 대구시청 내부에서 운영되는 청년정책의 민간분야 확장판이다.

청년 일자리, 청년창업, 소통ㆍ생활안정, 문화예술, 대학협력 등 5개 분과별로 운영된다.
여기에는 청년위원회, 관련 청년단체, 기업체, 대학, 연구원, 유관기관 등 80여 명이 참여한다.

청년이 살기 좋은 도시를 슬로건으로 도시 활력의 해법을 청년에서 찾고 있는 대구시는 청년문제 해결에는 지역사회의 전반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청년희망 도시공동체를 구축하기로 했다.

민ㆍ청ㆍ관 협업태스크포스는 청년희망 도시공동체의 일환이다.

지난 13일 대구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 회의실에서 청년 일자리 분과가 첫 회의를 가졌다.

대구시가 추진 중인 청년 일자리대책과 대구형 청년정책, 정책발굴 안 등을 두고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회의에는 청년위원회, 청년유니온, 대구청년센터, 대구상공회의소, 대구경북첨단벤처기업협회, 한국산업인력공단대구본부, 한국고용정보원, 대구경북연구원, 대구테크노파크, 대구고용복지플러스센터 등이 참여했다.
대구시는 청년 일자리 관련 정책 부서인 일자리노동정책과, 원스톱 일자리센터, 청년정책과에서 참가했다.

청년 일자리분과 회의를 시작으로 시동을 건 민ㆍ청ㆍ관 협업태스크포스는 앞으로 분과별로 수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구형 청년정책 수립에 대한 제안과 검토, 의견수렴 역할을 수행하며 장기적으로는 청년정책에 대한 지역사회 합의를 형성하는 역할도 맡는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청년 일자리 해결에는 기업과 민간을 아우르는 지역사회 전반의 노력이 필수적이다.
청년이 지역에서 힘을 얻고 지역에 정착할 때 대구는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