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진대비 내비게이션 개발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 ‘온힘’

대구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 주민참여예산제 등 확대시행

2018.05.16

대구시가 ‘함께하는 시민도시 대구’를 비전으로 하는 2018년 대구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을 16일 발표했다.

3대 과제로는 포용사회 구현, 한층 성숙한 협업ㆍ협치 행정실현, 시민 체감형 책임 시정 강화 등이다.

포용사회 구현은 시민 삶의 질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중심의 정책을 적극 펼치겠다는 것이다.

인사, 예상, 성과평가 등 조직 내부의 운영체계도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인권보장 기반마련, 지진대비 도보용 내비게이션 개발, 사회적 경제기업 인큐베이팅사업, 사물인터넷 기반 독거노인 고독사 방지정책 등 9개 세부 과제를 추진한다.
2022년까지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 임용목표 20%를 달성하고 내년 예산편성 시 사회적 가치 관련 사업투자를 확대한다.

한층 성숙한 협업ㆍ협치 행정실현을 위해 시민들의 시정참여 기회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고 기관 내외의 장벽을 허물어 효율적인 시정을 구현할 계획이다.

시민원탁회의와 주민참여예산제를 확대하고 주민이 직접 마을정책을 수립ㆍ집행하는 마을계획단을 확대한다.
대구시는 주민참여 패러다임을 소비자에서 공동 생산자로 전환한다.

시민 체감형 책임시정 강화는 시민이 원하는 청렴한 공직사회 구현이 목표다.
청렴시책 협조 정도에 따라 인센티브ㆍ페널티를 부여해 부서 간 경쟁을 도입하는 부서별 청렴 책임제를 추진한다.
공무원 행동강령도 강화한다.

대구시는 근로환경 개선을 시도하는 기업을 선정해 청년 일자리 창출 촉진을 독려하고 2027년까지 열대야 30% 줄이기를 목표로 폭염으로부터 안전한 대구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시민참여 폭을 확대하고 구ㆍ군 전략회의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