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서 초교생 50명 복통·설사…교육청, 식중독 의심 역학조사

대구지역 학교에서 식중독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 4일 달서구 한 중학교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여 만이다.

1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 북구 A초등학교 학생 1∼2명이 처음 고열 및 복통,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수십 명의 학생이 고열과 설사, 복통 등 같은 증상을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이 학교 재학생 535명 가운데 50여 명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했다.

대구교육청은 이에 따라 대구시, 북구청 등과 합동으로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역학 조사에 나섰다. 또 학교 급식을 잠정 중단하는 한편 가검물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조사결과는 10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역사조사 결과에 따라 학교 급식 재개 여부 등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당직변호사

▲21일 박준혁 ▲22일 박창우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2019-03-20 09:28:37

아침논단

직접 뽑은 대표가 진짜 대표다오철환칼럼니스트 최근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연동형 비례
2019-03-19 16:07:46

세상읽기

고, 가마이 있으면 된다이상렬 어쩌면 ‘진짜’는 언어로 담아낼 수 없는 것인지도 모른
2019-03-19 15:28:32

맛시

사람은 죽어서도 싸운다/ 최서림죽은 자가 산 자를 위해/ 무덤에서 불려나와 대신 싸운다/
2019-03-19 15:2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