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서 초교생 50명 복통·설사…교육청, 식중독 의심 역학조사

2018.07.11

대구지역 학교에서 식중독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 4일 달서구 한 중학교에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여 만이다.

1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 북구 A초등학교 학생 1∼2명이 처음 고열 및 복통,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수십 명의 학생이 고열과 설사, 복통 등 같은 증상을 일으킨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이 학교 재학생 535명 가운데 50여 명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했다.

대구교육청은 이에 따라 대구시, 북구청 등과 합동으로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역학 조사에 나섰다.
또 학교 급식을 잠정 중단하는 한편 가검물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조사결과는 10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역사조사 결과에 따라 학교 급식 재개 여부 등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