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4일 달성습지서 환경축제 ‘맹꽁이야 놀자’

가족단위 양서류 오감체험 등 멸종위기종 생태적 가치 알려

2018.07.12

대구시는 14일 달성습지 일대(호림 강나루 공원)에서 멸종위기 2급 종인 맹꽁이를 테마로 제5회 생명사랑 환경축제 ‘맹꽁이야 놀자’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미취학아동,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가족단위 생태축제다.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공연과 전시물을 관람하며 습지 체험도 직접 해보면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생태체험부스에서는 동식물의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습지해설사 설명과 살아있는 맹꽁이, 두꺼비, 개구리 등 양서류를 직접보고 움직임을 관찰하고, 소리를 들어보는 오감체험학습이 진행된다.
습지에 살고 있는 수생식물을 직접 관찰하는 달성습지 식물관도 마련됐다.
홍보ㆍ교육과 체험참여 부스에서는 달성습지와 맹꽁이 등 멸종 위기종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 홍보영상물을 보여준다.
또 멸종위기 동ㆍ식물, 양서류, 곤충표본, 습지관련 패널 전시 등 생태와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다.

국립낙동강 생물자원관 체험(푸름이 환경버스), 맹꽁이와 함께 해요(부채 만들기), 달성습지에 햇님반짝 바람 솔솔 등 달성습지와 맹꽁이를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행사장 인근에 위치한 대명유수지는 2011년 8월 수천 마리의 새끼 맹꽁이가 이동하는 모습이 발견되면서 맹꽁이 산란지로 전국에 알려졌다.
맹꽁이는 매년 장마철인 6∼7월에 대명유수지 내 여러 개의 물웅덩이에서 대량 산란해 8월초가 되면 새끼 맹꽁이가 달성습지 방향으로 이동하는 등 국내 최대 맹꽁이 집단서식처이기도 하다.

참가비는 무료다.
사전접수와 현장접수 모두 가능하다.
문의: 070-8278-4104.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