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덕 공무원, 몽골서 목매 숨진 채 발견

2018.08.09

여름휴가철을 맞아 몽골을 여행하던 영덕군청 종합민원처리과 직원 A(6급)씨가 지난 8일 현지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영덕군은 9일 오전 수습팀을 현지에 긴급 파견하는 등 사건 경위 파악 및 사후 수습에 나섰다.

영덕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3시께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A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함께 갔던 동료가 발견해 현지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군청 동료 4명과 함께 휴가를 내고 몽골을 여행 중이었다.

한편 영덕군은 김광열 기획감사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3명의 수습팀을 몽골 현지로 9일 파견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