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0일 대구·경북 소나기…예상 강수량 10~60㎜

다음주 14호 태풍 ‘야기’ 북상

2018.08.09

10일 대구ㆍ경북지역에 소나기 소식이 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을 ‘반짝’ 가라앉힐 것으로 보이지만 소나기가 그친 후 기온은 다시 오르겠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대구ㆍ경북지역은 10일 오후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10일까지 10∼60㎜. 경북 북부지역에는 1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

소나기의 영향으로 10일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질 전망이다.
예상 기온은 22∼34℃다.

하지만 11일부터 다시 기온이 오르겠다.
주말까지 낮기온이 35℃를 넘는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10일까지 소나기가 오는 지역은 천둥 번개를 동반하겠다”며 “당분간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는 만큼 건강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제14호 태풍 ‘야기’가 9일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 야기는 오는 13일 오전 9시 제주 서귀포 서쪽 약 360㎞ 부근 해상을 지나 14일 오전 9시 백령도 서남서쪽 약 30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야기가 13일 오전부터 제주에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현재 태풍이 약한 규모이기 때문에 진로가 유동적이어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