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상근예비역 병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2018.08.09

대구 달서구의 한 주택에서 상근예비역 A(21) 병장이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성서경찰서는 9일 오전 9시9분께 달서구의 한 주택에서 상근예비역 A 병장이 숨져 있는 것을 이곡1동 예비군 중대장이 발견,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곡1동 예비군 중대장은 이날 A 병장이 오전 8시가 넘어도 출근하지 않자 이를 의심, A 병장 부모에게 집 비밀번호를 전달받아 방문을 열어보니 숨져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1차 현장 조사 결과 외부인 침입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고 50사단 헌병대로사건을 넘겼다.
헌병대 측은 A 병장의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