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 지역 지원금 평균 못미쳐

대구 12억7천만 원·경북 10억1천만 원 그쳐 영·호남 합쳐도 충청 절반도 안돼 ‘쏠림현상’

2018.10.10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기업의 지방이전을 지원하는 보조금이 영ㆍ호남권을 합쳐도 충청권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등 수도권 인접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와 경북의 지원금은 전체 시ㆍ도별 평균 지원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구미 을)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96개 수도권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하면서 1천416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았다.

그러나 보조금은 충청ㆍ세종ㆍ강원권에 대부분 쏠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은 대전 7개 사(38억여 원), 충남 22개 사(279억여 원), 충북 11개 사(145억여 원), 세종 11개 사(220억여 원) 등 51개 사가 682억여 원을 지원받았다.

강원권은 11개 사에 231억여 원이 지원됐다.

충청ㆍ강원권으로 이전한 기업 62개 사에 전체 보조금의 65%인 913억여 원이 지원된 셈이다.

반면 영남권은 17개 사 221억 원, 호남권은 13개 사 200억 원으로 영ㆍ호남을 합쳐도 충청권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제주는 4개 사가 79억 원을 지원받았다.

최근 5년 동안 1개 기업당 지원금을 가장 많이 받은 지역은 전북으로 28억 원이었고 다음은 경남ㆍ강원 21억 원, 세종 20억 원, 제주 19억8천만 원, 부산 16억 원 순이다.

대구는 12억7천100만 원, 경북은 10억1천400만 원으로 시ㆍ도별 평균 지원금 14억7천500만 원에 못 미쳤다.

장석춘 의원은 “지방투자촉진 보조금이 모든 지역에 고르게 분배되도록 해 수도권 인근으로 집중되고 있는 지방이전기업 쏠림 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정책을 한시라도 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