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80대 아버지 구하려다…불길 속 ‘부자 참변’

안동시 길안면 한 주택서 화재 지붕 무너져 수색 어려움 겪어

2018.10.10

안동시 길안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A(80)씨와 아들 B(54)씨가 함께 숨졌다.<br> 사진은 소방관들이 화재 현장에서 잔불을 정리하는 모습.
안동시 길안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A(80)씨와 아들 B(54)씨가 함께 숨졌다.
사진은 소방관들이 화재 현장에서 잔불을 정리하는 모습.

안동에서 50대 아들이 80대 아버지를 구하려고 불길 속에 뛰어들었다가 부자(父子)가 함께 참변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10일 오전 3시55분께 안동시 길안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50㎡ 규모의 주택이 모두 타고, 아버지 A(80)씨와 아들 B(54)씨가 숨졌다.

집안에 있던 B씨의 어머니 C(80)씨는 불길을 빠져나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오전 6시께 안방이 있던 자리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한 데 이어 오전 8시께 처마가 있던 곳에서 B씨 시신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안동 시내에 사는 아들은 송이를 따기 위해 집에 들러다가 불이 난 것을 보고 거동이 불편해 빠져나오지 못한 아버지를 구하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나자 안동소방서는 소방차 12대와 인력 30여 명을 투입했지만 불길로 인해 지붕이 무너져 진압과 부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