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의장 선거 앞두고 ‘돈봉투’ 대구지검, 달서구의원 기소

기초의회 의장 선거를 앞두고 동료 의원에게 돈을 건넨 혐의로 구의회 의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서부지청 금융ㆍ경제범죄전담부(부장검사 이태일)는 뇌물공여 혐의로 김화덕 달서구의원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7월4일 8대 전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이곡주민센터 주차장에서 자신의 지지를 부탁하면서 현금 100만 원이 든 돈 봉투를 A구의원의 차량에 두고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차량에서 뒤늦게 돈 봉투를 발견한 A구의원은 7월10일 김 의원에게 돌려줬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