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시 동절기 급수대책…내년 2월까지

계량기 동파방지 보온재 교체 등독거노인 민원시 현장방문 조치

2018.12.06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동절기를 맞아 내년 2월 말까지 ‘2018년 동절기 급수대책’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달 취수ㆍ정수 시설물 및 도ㆍ송수관로 누수 여부 확인과 시설 미비 수도계량기 보호통을 대상으로 보호통 속 뚜껑, 스티로폼 등 보온재를 교체했다.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의 민원 요청이 있으면 담당 직원이 직접 현장 방문해 조치해 준다.

계량기 동파 방지를 위해 수도계량기 보호통 내부는 보온재(헌 옷, 스티로폼 등)를 채워야 한다.

노출된 수도관은 찬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보온재로 감싸야 한다.

상수도사업본부는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 및 한파, 폭설 등 재난ㆍ재해를 대비하기 위해 동절기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기상 상황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를 시행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