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의료원 간호사 '태움' 또 일어난 극단적 선택…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간호사 '태움' 사건이 또다시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의료연대본부는 지난 10일 성명을 통해 “서울의료원은 유가족이 납득할 수 있는 진상조사를 조속히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5일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30대 간호사 A씨가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3월 서울의료원에 입사하여 병동에서 5년간 근무를 하였던 A씨는 지난해 12월 18일 간호행정부서로 부서이동되었다.

주변에서도 항상 열심히 했다고 기억하고 환자들도 고맙다며 연락하는 간호사로 2018년에는 친절스타로 선정되기도 한 A씨는 부서이동 후 12일만에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더니 결국 1월 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는 간호행정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와 본인에게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들로 인해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전해졌다.

하지만 정작 이러한 사실을 서울의료원이 고인의 사망을 은폐하고 있다고 의료연대본부는 주장하고 있다.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부 새서울의료원분회는 "진상조사를 제대로 하기는커녕 고인의 사망을 의료원 내 노동자들에게도 숨기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고인과 유가족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는 진상조사와 그 결과에 따른 후속대책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직장 내 괴롭힘 등 의료원 내 불합리한 일들로 또 다시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진상조사 결과에 따른 재발방지대책을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