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캄보디아 봉사활동 복통 사망… 이유는?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건양대 학생 2명이 캄보디아에서 봉사활동 중 현지에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오늘(10일) 건양대에 따르면 이 학교 학생 2학년 2명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복통을 호소해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전했다. 

숨진 2명의 학생은 지난 8일 오전 복통을 호소해 현지 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는 등 치료를 받았다. 그 후 상태가 호전돼 숙소로 귀가했지만 9일 오전 또다시 복통 등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고 9일 오후와 10일 오전에 각각 사망했다.

이와 관련해 정확한 사인은 현재 알려지지 않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이원묵 건양대 총장과 건양대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숨진 학생들 학부모 등은 비행기표를 구하는 대로 현지로 떠날 계획이며 도착하는대로 사태를 수습하고 학생들 귀국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이들은 19일에 귀국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고로 조기 귀국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건양대 학생과 교수 등 19명은 개발도상국가들을 상대로 하는 교육 봉사로 지난 7일 캄보디아 프놈펜에 도착해 현지 주민들에게 필요한 시설이나 제품을 만들어주는 봉사활동을 진행했었다.

온라인뉴스팀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