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티마병원 홍역 간호사 추가 발생

대구 파티마병원 간호사 중 홍역 환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대구시는 종합병원인 파티마병원 20대 간호사 B씨가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7일 홍역 확진을 받은 간호사 A씨를 포함해 이 병원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지난 4일 동구의 한 소아과에 방문한 30대 여성 C씨도 발진이 확인되면서 9일 오후 홍역으로 확진됐다. 이 소아과는 영아들이 홍역에 걸렸던 곳이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전체 홍역 확진자는 영유아 4명 등 모두 7명으로 늘었다.

B씨는 현재 병원 격리 치료 중으로 같이 생활한 가족에게서는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대구시는 환자 동선과 감염원을 파악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앞서 동구 한 소아과를 이용한 영유아 홍역 환자 4명은 증상이 완화돼 퇴원한 상태다.

한편 달서구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환자도 1명이 늘어 모두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