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도시디자인 통해 범죄 예방 ...사각지대 없애고 반사경 건다

대구시가 도시디자인을 통해 범죄를 예방하는 기법을 도입한다.

대구시는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시 전역에 범죄예방 디자인을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공공 공간의 경우 자연적 감시를 강화하고 도시 공간에서 개방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출입구, 담장, 조경시설 등을 조망 가능하도록 적절하게 배치한다.

물리적 또는 심리적으로 범죄예방을 유도하는 디자인 제안뿐 아니라 주민들 간 자유로운 교류와 유대감 형성, 공공영역에 대한 지역주민의 활발한 사용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범죄예방 디자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계획에서는 시민들이 범죄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노후 주거지, 원룸밀집지역, 골목길 등에 대한 범죄예방 디자인 방안을 중점적으로 특화했다.

노상 주차가 많은 골목길과 1층 필로티 구조의 원룸밀집지역의 경우 CC(폐쇄회로)TV와 조도 개선 등과 사각지대를 제거할 수 있는 방안으로 미러시트 및 반사경 설치를 권장했다.

막다른 골목은 디자인을 통한 영역성 강화와 화분, 텃밭 등을 배치해 거주 주민들이 직접 관리해 자생적인 범죄예방 디자인 기법을 제안했다.

대구시는 기본계획에서 제안된 디자인 기법들을 환경 정비 및 도시재생 사업 등 다양한 사업들에 접목시켜 대구 전역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기본계획은 2015년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조례 시행으로 5년 단위로 계획 수립이 의무화됐다. 지난해 대구지방경찰청과 각 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기본계획 수립을 진행했다.

권오환 도시재창조국장은 “범죄예방 도시디자인 기본계획 수립으로 도시디자인 차원에서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거나 감소시킬 수 있는 범죄예방 디자인기법을 도입해 안전한 도시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대구 동물테마파크 내에 반려동물테마파크라니...

대구시가 계획 중인 동물테마파크 내 반려동물테마파크 건설을 두고 수의사 등 전문가들
2019-03-21 20:00:00

대구 북구청에서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 열려

‘2019 민생안정 현장상담회’가 21일 오후 2시부터 대구 북구청에서 열린다.상담회는 시민
2019-03-20 20:00:00

지역 중소기업 12개사 81명 채용한다

대구시는 구직자들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 잡고 데이(job go day)’ 행사를 21일
2019-03-20 20:00:00

전기버스 시승행사 21일 개최

대구시는 오는 25일부터 대중교통 전용지구와 달구벌대로를 지나는 503번과 730번 노선에 전
2019-03-20 20:00:00

산업융합을 통해 미래 먹거리 발굴한다

산업융합 네트워킹 데이(day) 행사가 21일 인터불고 엑스코 호텔에서 열린다.행사는 ‘플랫
2019-03-20 2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