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운전면허증 분실신고, 귀찮다고 미루면 큰일나요”

미성년자 담배 구입·대포폰 개설 등 도용피해 한달에 수십건
한해 평균 재발급신청 4만여건…개인정보 유출 주의해야

회사원 김모(34)씨는 지난 2월 지갑 속에 든 각종 신용카드와 운전면허증을 잃어버리면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

신용카드는 지급정지를 요청했지만 당분간 운전할 일이 없어 운전면허증에 대해서는 따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가 경찰에서 자신의 운전면허증을 이용해 술을 사려던 미성년자들이 잡혔다며 연락이 왔던 것. 김씨는 조사를 받으면서 운전면허증의 경우 분실이나 도난당했을 때 신속히 분실신고 및 재발급 절차를 밟아야 도용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최근 운전면허증 도난 및 분실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단순히 경찰에 운전 면허증을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했다는 신고만으로는 효력이 정지되지 않기 때문에 명의도용에 따른 금융피해와 대포폰 개설, 렌트카 사기 피해 등 범죄에도 악용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운전면허증을 도난당하거나 분실했을 때 반드시 절차에 따른 분실신고 및 재발급신청을 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훔치거나 습득한 자동차 운전면허증으로 렌트카를 빌려 타고 다닌 청소년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잡혔으며 대구에서도 습득한 운전면허증으로 술이나 담배를 구입하려던 미성년자들에 대한 신고가 한달 수십건씩 접수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대구운전면허시험장에 따르면 대구에서 한해 평균 4만여건의 운전면허증 분실신고 및 재발급 신청이 들어온다.

연도별로는 2013년 4만2천건, 지난해는 3만9천건정도며 올해만도 벌써 1만2천건을 넘어서고 있다. 문제는 귀찮다는 이유로 대부분 뒤늦게 분실신고나 재발급신청을 한다는 점이다. 운전면허증에 대한 분실신고나 재발급절차가 늦어질수록 도용피해에 노출될 우려가 커지기 때문에 신속히 분실신고를 해야 한다.

분실신고는 가까운 경찰서, 지구대, 파출소에서 방문해 신고하거나 도로교통공단(dls.koroad.or.kr), 경찰청 유실물종합안내(www.lost112.go.kr) 등 온라인에서도 가능하다.

재발급신청도 대구운전면허시험장이나 가까운 경찰서에서 할 수 있으며 경찰민원포털(minwon.police.go.kr)을 이용하면 분실ㆍ재발급 신청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 대구운전면허시험장 관계자는 “운전면허증은 분실신고나 재발급을 받지않게 되면 효력이 유효해 자칫 범죄에 악용될 수 있기 때문에 잃어버렸을 때 귀찮더라도 반드시 분실신고와 재발급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우정기자

대구 중구청, 복음약국 공공 심야 약국 지정 운영

대구 중구청이 이달부터 ‘복음약국’(달성로 29)을 연중무휴 공공(심야) 약국으로 추가 지
2019-02-06 22:00:00

티웨이항공, 알바생 응원 이벤트 2년째 실시

티웨이항공이 아르바이트생(알바생)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티웨이항공과 알
2019-01-31 23:30:00

올해도 대구경북민의 온전은 뜨거웠다

경기불황 등의 여파 속에서도 이웃을 사랑하는 대구·경북민의 온정은 뜨거웠다.대구사회
2019-01-31 15:06:52

설 명절 날씨, 일요일 눈, 비 소식 및 당일 반짝 추위 예고

설 연휴 기간 대구와 경북은 흐린 가운데 비 소식이 예보돼 있다. 또 설 당일인 5일에는 반
2019-01-31 15:06:42

대구 중구 동성로 및 대명동 일대 깜빡 정전 사태

대구시 중구 동성로와 남구 대명동 일대 전기공급이 끊겨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한국전
2019-01-31 15:0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