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뇌물수수 심학봉 전 의원 징역 6년4월에 불복 ‘항소’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심학봉(55) 전 국회의원이 1심에서 징역 6년4월이 선고된 것에 불복해 항소했다.

대구지법은 심 전 의원이 변호인을 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1심은 지난 3일 심 전 의원에게 징역 6년4월에 벌금 1억570만원과 추징금 1억570만원을 선고했다.

심 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3년 김천에 있는 리모컨 제조업체 A사가 정부의 글로벌 중소기업 육성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될 수 있도록 돕는 대가 등으로 3차례에 걸쳐 2천77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주형 기자 leej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