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개발 추진

대구시 ‘충전 스테이션’ 사업

대구에서 전기이륜차(오토바이) 교체형 배터리와 충전시스템이 개발된다. 5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주)그린모빌리티와 HMG,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경기도 기업인 선광엘티아이가 컨소시움으로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개발과 교체식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스테이션 개발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말 산업통상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 공모에 응모해 선정됐다. 사업기간은 2020년 말까지며 사업비는 국비 52억 원 등 총 81억 원이다. 사업내용은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플랫폼 기술개발, ESS(에너지 저장장치) 일체형 충전 스테이션 기술개발, IoT(사물인터넷) 기반 전기 이륜차 충전 서비스 기술개발 등이다.

이번 사업으로 그동안 전기이륜차 보급에 장애가 됐던 운행거리와 충전시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행거리를 95㎞ 이상(기존 60㎞)으로 늘리고 충전 방식을 배터리 교체형으로 개발해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해결하는 것이다.

현재 보급 중인 대부분의 전기이륜차는 플러그인 방식으로 충전하는데 3시간 이상이 걸린다.

그린모빌리티는 지난해 5개 차종을 개발해 950대를 판매했다. 올해는 생산차종을 13개로 늘릴 예정이다. 최근 이마트에도 입점했다.

대구시는 올해 전기이륜차 1천200대 보급을 계획하고 있다. 또 2025년까지 장기 보급목표는 2만대로 정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