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갤러리]

얼굴

<58>

2018.08.08


화려하지 않은 색감에 두터운 질감이 삶의 안정과 평안을 바라는 작품 속 인물의 굴곡진 인생을 대변하는 듯하다.
창원 출신 권순철(74) 작가는 거칠면서도 세밀한 표현으로 다양한 얼굴을 그려냈다.

(권순철 작, 2010, 260×196cm, 캔버스에 유채. 대구미술관 소장)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