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필사본 고소설’의 문학적 가치 재조명

택민국학연구원 전국학술대회 경북대 대학원 학술회의실서

2018.10.11

택민국학연구원(원장 김광순)이 12일 오후 1시30분부터 경북대학교 대학원 학술회의실에서 추계 전국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가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필사본 번역서의 인문학적 활용과 문학사적 위상을 제고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올해는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 가운데 일부를 학계에 공개하는 전시도 열릴 예정이다.

택민국학연구원은 ‘김광순 소장 필사본 고소설100선’을 대상으로 역주 사업을 진행, 32권은 이미 간행, 올해 8권을 새롭게 간행해 총 40권 66편의 번역서를 출간하게 됐다.

학술대회는 3부로 구성, 연구원들의 주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부는 조희웅(국민대) 연구원과 신해진(전남대) 연구원, 백운용(경북대) 연구원이 발제자로 나서 각각 ‘고소설 역주의 역사적 실상과 의의’, ‘필사본 고소설 100선 역주작업의 의의 및 그 후속 역주와 DB구축을 위한 제언’, ‘켄지모노가타리 박물관을 토해 본 고소설 중심 박물관의 콘텐츠와 필사본 고소설 100선 역주본의 가치’에 대해 발표한다.
또 송진한(전남대), 안영훈(경북대), 소인호(청주대) 연구원이 토론자로 나선다.
진행은 김동협(동국대) 연구원이 맡는다.

2부에서는 필사본 고소설 100선 역주본의 ‘인문학적 활용과 문화콘텐츠화 방향’ 및 ‘의의와 활용방법’에 대해 권영호(경북대) 연구원과 신태수(영남대) 연구원이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은 서인석(영남대), 김재웅(경북대) 연구원이, 사회는 정우락(경북대) 연구원이 맡을 예정이다.

3부는 참가회원 합동 토론 및 종합평가로 펼쳐지며 좌장은 설중환(고려대) 연구원이 맡는다.

문의: 053-943-6200.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