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왕자님이 하는 말 “행복은 골칫덩어리야”



달콤한 냄새가 가득한 과자가게에 앉아,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맛있는 도넛을 먹는 순간. 얼핏 머릿속으로 그려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그야말로 행복한 순간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그런 상황 속에 놓인 왕자는 도넛을 한 입 베어 물며 이렇게 말한다. “행복이란 건 골칫덩어리일 뿐이야.”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단어, 행복과 골칫덩어리. 이 달콤 씁쓸한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매일매일 행복하고 싶다고 말해도 모자랄 마당에, 골칫덩어리라니. 왕자라서 행복에 겨운 걸까? 라고 생각할 무렵, 그의 연인 칵투시아가 무심하게 내뱉는 한 마디, ‘행복이 행복이지, 무슨 문제라고’ 하지만 정말 그럴까? 왕자는 아무리 행복한 순간이라도 더 좋은 행복을 기대하며 지금의 행복은 제대로 누리지 못한다고 말한다. 또 기쁨과 슬픔은 균형을 이루고 있어 훗날 지금의 행복에 대한 큰 대가를 치러야 할 것 같다고 한다. 반면 그런 왕자의 곁에 있는 칵투시아는 그저 케이크와 도넛이 맛있을 따름이다.

글을 쓴 마렉 비에인칙은 그림만큼이나 행복이라는 추상적인 주제를 구체적이고 섬세하게 다루며 우리를 과자가게의 그와 그녀 곁으로 안내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