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고 오래가는 것

“성형은 수술이 다가 아니다상담부터 회복 과정까지긴 여정 함께 할 의사 찾아야”

2017.01.12

이동은
리즈성형외과 원장

“원장님, ***환자분이 전화하셨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바로 기억이 나는 환자다.
데스크로도 여러 차례 전화해 직원들 속도 많이 썩인 환자다.

그 환자는 1개월 전, 눈썹 거상술 수술을 상담했다.
거의 30분가량 수술에 관한 세세한 것까지 이야기를 주고받고도 다시 여러 차례 찾아와서 같은 질문을 되풀이하다시피 한 후 수술예약을 했다.

그런데 그 후로도 여러 차례 전화가 반복되었다.
같은 질문을 되풀이하는 내용의 통화가 대부분이었다.
가장 중요한 질문의 내용은 수술 후 남들이 알아볼까 하는 불안감, 그리고 수술 후 자연스러워지지 않으면 어쩌나 하는 것이었다.
자신이 사람상대를 많이 하는 직업이라 그것이 가장 신경이 쓰이는 문제라고 했다.
그 환자는 의사인 내가 대답한 내용은 잊어버리고 혹은 듣지 못했다고 하면서 같은 내용의 질문을 반복했다.
자신이 듣고 싶은 내용만 듣고 기억하고 나머지는 잊어버린 셈이다.

이렇게 환자가 전화를 걸어올 때마다 같은 말을 반복해서 일관되게 설명해 주는 말이 있다.

“병원을 찾은 것은 지금 자신의 모습이 옛날 모습보다 못하다고 생각해서 고치기 위해 오신 것이 아닌가요? 그렇다면, 당신은 현재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자신에게 어떤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주고자 한다는 뜻입니다.
그 변화가 크든 작든 지금의 모습과는 다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얼굴이 단 몇 시간 만에 달라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당연한 말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좋은 방향으로의 변화입니다.
그래서 이것이 마음에 들지 않고 어색하다면 굳이 수술할 필요가 없습니다.
수술 후 자연스러운 수술결과를 바라신다면 그렇게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오래가지 않습니다.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예전의 모습으로 되돌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흔히 10년, 혹은 늙어 죽을 때까지 지속하는 수술결과를 바라시는 환자들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동안 우리 몸은 늙지 않나요? 그것을 따라잡으면서 10년 동안 유지되는 수술 결과를 바란다면 아마 처음에는 어색할 정도로 과하게 수술을 해야만 할 것입니다.
물론 매년 조금씩 수술을 하신다면 자연스럽게 오래가는 수술결과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는 “만약 이런 불안감이 지속된다면, 차라리 수술을 취소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렇게 통화를 여러 차례 한 후 드디어 수술이 진행되었다.
일단 수술을 하고 나니 오히려 환자의 불안했던 심리상태는 좋아졌다.
하지만 매일매일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에 실밥을 제거하는 기간 동안에도 질문은 계속 되었다.
환자는 1주일 후 어느 정도 부기가 빠져 모양이 어느 정도 잡히고 나니 그제야 안심이 되는 듯했다.
눈썹 아래쪽에 생긴 가느다란 흉터도 거의 보이지 않을 만큼 잘 처리되었으니 이제 흉터 걱정을 하지 않을 만큼 좋아졌다.
처진 눈썹이 다시 올라가면서 눈의 인상도 크게 변하지 않아 ‘자연스럽고 티가 나지 않은’ 모습이 완성된 것 같아 환자도 만족하는 눈치다.
이렇게 까다로운 환자 한 사람과 함께 한 수술과정이 무사히 끝났다.

의사인 나에게도 상담에서 수술 후 회복까지 많은 인내심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와 상담하는 시간을 아깝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상담은 의사와 환자를 연결하는 끈을 만드는 첫걸음이다.
인터뷰를 하다 보면 환자의 마음속에 있는 수술에 대한 생각이나 속마음을 알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성형수술은 수술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수술 전의 자신의 생각, 불안감, 자신의 얼굴 모습에 대한 생각들을 경청하고 공감한 다음, 환자의 생각과 의사의 생각을 공유해서 수술과 그 후의 회복 과정을 함께 해 나가는 하나의 긴 여정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요즘 성형외과에서는 의사 대신 코디, 상담사가 환자와 상담을 하는 경우가 많다.
환자한테 상담은 수술이란 하나의 긴 여정을 함께 할 의사를 찾는 중요한 과정인데 참 아쉽다.
이동은
리즈성형외과 원장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