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안내

안녕하세요?지역민을 위한 반듯한 언론 대구일보에서는 독자여러분의 기고문을 받고 있습니다.이메일 opinion@idaegu.com로 원고를 보내주시면 됩니다.보내주실때는 반드시 이름, 소속, 연락처를 기재바랍니다. [2017.02.06]

봄이 오는 길목에서

계곡을 따라 내려오는 바람이 상쾌하다. 찬 기운이 가신 건 아니지만, 얼굴에 닿는 느낌이 겨울처럼 무겁지 않다. 그늘진 곳은 여전히 얼음이 두꺼운데도 찰찰찰 흐르는 물소리가 활기차다. 덕분에 오랜만의 산행인데도 발걸음이 가볍다.겨우내 앙상하게 메말라 있던 가지에도 생명... [2017.03.22]

봄날의 장터

한 꺼풀 한 꺼풀 겨울을 벗기며 봄은 그렇게 다가오는가 보다. 머지않아 목련 꽃망울 터지는 소리가 들리고, 개나리의 노란 웃음도 자지러지게 들릴 터이지. 손바닥에 들어온 이른 봄바람이 마음을 간질이고 저만치 달아난다. 길을 나선다. 발길이 닿은 곳은 시골 장터, 들떴던... [2017.02.15]

겨울편지

기억하시는지요? 이맘때쯤이면 기나긴 겨울의 지루함을 견디지 못해 한 번씩 몸살을 앓는 것을. 그래서 나선 길이었습니다. 고속도로를 빠져나가서도 시골길을 한참 더 달려야 닿을 수 있는 곳. 양쪽 길옆으로 지금은 쉬고 있는 텅 빈 논과 밭들이, 그 뒤로 산들이, 제 모습을... [2017.02.08]

아버지의 토정비결

촛불로 타오르던 민심이 명절 연휴로 인해 잠시 주춤해졌다. 어수선한 마음들은 잠시 접어두고 새해에는 모두가 품은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기원해보기도 할 것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보내는 덕담에도 정이 듬뿍 깃들어 있다. 이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어수선한 분위기를 정비하는 일도... [2017.02.01]

넷째 왕을 기다리며

크리스마스를 앞둔 교회는 분주하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기뻐하며 교회마다 춤과 노래, 연극 등으로 작은 축제를 준비한다. 연극의 단골 레퍼토리 중 하나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베들레헴 작은 마을을 찾아가는 세 동박 박사의 이야기이다. 에자르드 샤퍼의 ‘네째... [2016.12.23]

가을풍경

1. 바닷가 카페한적한 바닷가 마을이다. 큰 바람이라도 부는 날에는 뜨락까지 파도가 밀려올 것 같은, 크지도 작지도 누추하지도 화려하지도 오래되지도 새것이지도 않은 바닷가 카페 ‘꽃밭에서’.그 곳에 한 여자와 한 남자가 살고 있다. 담벼락에는 꽃이 그려져 있고 소박한... [2016.10.28]

가을을 그리다

가을이 마음을 톡톡 두드린다. 살금살금 불어오는 낮은 바람을 따라 가만가만히 발을 내딛는다. 햇살 한 줌, 바람 한 모금 마시며 걷는 걸음이 경쾌하다. 다소곳하면서도 당당하고 소박하면서도 세련돼 보이는 들꽃이 선들바람을 탄다. 자연의 풍경과 하나가 되고 싶은 계절, 대... [2016.10.14]

불협화음도 때로는 아름다운 화음

사문진 나루터에 100대의 피아노가 놓였다. 대구에 처음으로 피아노가 들어 온 곳이라는 의미를 담아 5년째 여는 특별한 연주회다. 출연자들의 면면 또한 만만찮다. 관중은 인산인해를 이룬다. 100대의 피아노가 낼 웅장한 음률에 대한 기대와 호기심으로 낮부터 열기가 뜨겁... [2016.10.07]

그리고 삶은 계속된다

세계에서 지진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나라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본이라고 알고 있지만 실은 일본이 아니라 이란이라고 한다. 축구공처럼 생긴 지구의 판 중에서 이란판과 아랍판이 만나는 곳에 있는 그 나라는 거의 매일 지진이 일어나는 정도라고 하니 그곳 사람들에게 지진은 ... [2016.09.30]

희망 한판

노란 머리, 작지만 단단히 다져진 체구의 그녀가 상대를 매섭게 몰아붙인다. 위험한 순간순간마다 재빠른 동작과 암팡진 발길질로 위기에서 잘도 빠져나온다. 상대의 심리를 적절히 이용하여 영리하게 경기를 풀어가는 그녀는 여자 유도 48kg의 정보경 선수. 나는 화면 속의 그... [2016.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