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킬러’ 대구FC, 스플릿 라운드에서는?

14일 상주서 K리그 클래식 34R

2017.10.12

대구FC가 외국인 공격수를 선봉에 세우고 상주전에 나선다.<br> 사진은 지난 8월20일 열린 상주와의 경기에서 세징야가 돌파하는 모습.
대구FC가 외국인 공격수를 선봉에 세우고 상주전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8월20일 열린 상주와의 경기에서 세징야가 돌파하는 모습.


‘상주 킬러’ 대구FC가 스플릿 라운드 첫 제물로 상주상무를 겨냥한다.

대구는 14일 오후 3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상무를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상주에 강한 대구FC가 승린지 우승을 놓고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던 2015시즌에도 2승 1무 1패로 상주를 압도한 바리를 거두고 클래식 연착륙에 다가설 수 있을지가 관심거리다.

양 팀의 통산전적은 대구가 7승 5무 1패로 우세다.
올 시즌 세 차례 맞대결에서 1승 2무로 무패를 기록한 것도 눈에 띈다.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구는 외국인 공격수를 선봉에 세운다.

올 시즌 에반드로가 3득점으로 상주를 상대로 매 경기 골을 터트렸고, 주니오도 지난 27라운드 상주전에서 골 맛을 봤다.
여기에 세징야까지 제 실력을 발휘한다면 ‘브라질 삼총사’의 득점포를 기대해볼 수 있다.

특히 주니오는 지난 전남전 해트트릭을 비롯해 최근 10경기 10골을 넣는 맹활약으로 33라운드 MVP에 선정된 바 있다.

여기에 상주는 지난 경기 FC서울에 0-1로 패했고, 부상으로 신진호와 최진호, 홍철, 여름, 경고누적으로 수비수 임채민, 퇴장으로 미드필더 이종원의 출전이 어렵다는 점도 대구에겐 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다만 15골로 득점 5위에 있는 주민규의 득점력과 상주의 후반 막판 집중력은 경계해야 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