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의 반란’ 삼성 양창섭, 시범경기 개막전 호투

선발 등판 4이닝 3피안타 1실점…기대감 높여 kt와 최종 승부 2-3 패배…첫경기 호투 빛바래

2018.03.13



삼성 라이온즈의 루키 양창섭이 2018시즌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호투를 보이며 이번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양창섭은 13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첫 시범경기에서 kt wiz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4이닝 3피안타 4볼넷 1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양창섭은 1-1로 맞선 5회 마운드를 황수범에게 넘겼다.

이날 양창섭은 1회 말 kt 박경수와 윤석민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2사 1, 2루로 위기를 맞았으나 빅리그 출신 황재균을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끝냈다.

3회 말에는 선두타자 정현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이어진 타석에서 박경수를 뜬공, 로하스를 삼진으로 잡으며 아웃카운트를 늘려 갔으나 윤석민에게 1루타를 허용해 1점을 내줬다.
이후 황재균은 뜬공으로 잡았다.

4회 말에는 안타와 폭투, 볼넷으로 2사 1, 2루 위기에서 정현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빠져 나왔다.

이날 삼성과 kt경기는 2018시즌 신인드래프트 1,2순위인 kt 강백호와 양창섭의 맞대결로 주목을 받았다.
강백호는 신인 드래프트에서 양창섭을 제치고 1라운드 1순위로 뽑혔고, 우완 투수 양창섭은 전체 2위로 삼성의 지명을 받았다.

첫 경기에서는 양창섭이 승리했다.

양창섭은 2회말 타석에 들어선 강백호에게 초구 스트라이크로 정면 승부를 펼치며 기선을 제압했고, 이후 풀카운트까지 갔지만 2루수 땅볼로 가볍게 처리했다.

4회말 두번째 대결에서 양창섭은 강백호를 유격수 직선타로 잡아냈다.

삼성은 이날 2-3으로 패했다.

한편 양창섭은 지난해 고교대회에서 7승2패, 평균자책점 1.44를 기록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