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권 도약 분수령 될까?…대구FC, 인천과 ‘뜨거운 승부’

11일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서 22라운드 경기 대구, 승점 1점 앞서…정우재문선민 ‘맞대결’

2018.08.09

지난 강원과 경기에서 2도움으로 활약하며 ‘베스트11’에 뽑힌 대구FC 정우재(가운데)가 인천전에 선발로 출격한다.<br>
지난 강원과 경기에서 2도움으로 활약하며 ‘베스트11’에 뽑힌 대구FC 정우재(가운데)가 인천전에 선발로 출격한다.

K리그1에서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가 펼쳐진다.

대구는 11일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인천유나이티드를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대구의 K리그1 잔류와 중위권 도약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중요하다.

대구는 지난 라운드 강원FC와 경기를 3-1로 잡으면서 인천과 전남을 끌어내리고 리그 10위로 올라섰다.

양팀의 승점차는 대구가 1점 앞섰다.
통산 전적에서는 7승 16무 12패로 인천이 앞선다.

이번 경기 결과에 따라 양팀의 순위가 뒤바뀔 수 있어 치열한 대결이 예상된다.

인천은 최근 포항, 목포시청에 잇따라 패하면서 부진에 빠졌다.

반면 대구는 강원과 양평을 상대로 연승을 기록 중으로 상승세에 있다.

특히 최근 2경기에서 터트린 골은 11골로 대구의 고질적 문제인 골결정력 부족에서 다소 벗어난 모양새다.

상승세에는 공격수 김대원의 활약이 눈에 띈다.
강원과 맞대결에서 멀티골을 뽑아내며 팀의 10위 도약을 견인했고, 지난 8일 열린 FA컵 16강 양평과의 대결에서도 1득점 4도움을 기록했다.
2경기에서 기록한 공격 포인트는 3득점 4도움으로 7개에 달하고 있다.

대구는 에드가 부상을 제외하면 핵심 선수들의 경고누적이나 부상이 없다는 점도 호재다.
김대원을 비롯해 지난 FA컵 16강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박한빈, 지난 21라운드 빠른 역습과 위력적인 드리블로 2도움을 기록하며 베스트11에 선정된 정우재가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정우재의 경우 측면에서 인천 문선민과의 맞대결이 예상된다.

돌아온 ‘에이스’ 세징야도 FA컵을 통해 경기감각을 끌어올렸다는 점에서 인천전 활약이 기대된다.

한편 대구와 인천은 최근 5경기에서 5무를 기록하며 승부를 내지 못했다.

윤정혜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