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내년 시즌 신인 11명과 계약완료

투수 원태인 3억5천만 원 계약 최고 구속 151㎞…활약상 기대

2018.10.11

삼성 라이온즈의 내년도 신인 선수 11명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br>
삼성 라이온즈의 내년도 신인 선수 11명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가 2019년 신인 1차 지명 투수 원태인과 3억5천만 원에 계약을 마쳤다.

삼성은 11일 2019년도 신인 선수 11명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1차 지명을 받은 경북고 출신 원태인은 계약금 3억5천만 원에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됐다.
청소년 대표 출신인 원태인은 최고 구속 151㎞의 속구를 바탕으로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는 우완 투수다.

원태인은 “다시 한번 만들어갈 삼성 왕조의 주역이 되고 싶다”며 입단 목표를 밝혔다.

신일고 출신 청소년 대표를 거친 포수 김도환과는 1억1천만 원에 계약을 마쳤다.

2차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에 지명을 받은 내야수 이학주는 외국 프로구단과 계약한 이력에 따라 계약금 없이 연봉 2천700만 원에 계약했다.

신인 선수 연봉은 모두 2천700만 원이다.

한편, 신인 선수들은 지난 28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진행한 ‘루키스데이’ 행사에 참가해 홈 팬들에게 인사하는 자리를 가졌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