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경주의 겨울, 스포츠 훈련으로 ‘핫’하네

1~2월 전국 3천여 명 찾을 예정 인프라·기후·숙박시설 등 각광

경주시가 스포츠 동계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은 불국사 일대 진천동 동계훈련장에서 훈련하는 태권도 선수들.


경주시가 전국 스포츠 동계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경주시는 전국 최고의 스포츠 인프라를 바탕으로 인기 종목인 축구, 태권도, 야구 등 3개 종목의 동계훈련장으로 선수들을 집중 유치해 얼어붙은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경주시에 따르면 관광 비수기인 1~2월 두달간 전국에서 143개팀 3천여 명의 선수들이 동계훈련지로 경주를 찾을 예정이다.

축구는 알천구장에서 38개 팀 1천140명, 태권도는 진현동 화랑태권도훈련장에서 95개팀 1천500명, 야구는 경주베이스볼파크에서 10개팀 300명이 동계훈련에 참가한다.

경주가 동계훈련지로 각광 받는데는 무엇보다 전국 최고 수준의 스포츠 인프라와 온화한 기후, 보문과 불국숙박단지를 비롯한 수학여행의 메카로서 풍부한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경주시는 보다 많은 선수단 유치를 위해 동계 훈련장을 무료로 제공하고 경기장별 천막 설치, 학교 지도자 간담회를 통한 의견 청취, 의료지원 등 훈련에 참가한 선수단이 훈련에만 집중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또 오는 3월 착공에 들어가는 불국사숙박단지의 불국스포츠센터가 내년에 준공되면 최적의 지리적 환경과 숙박단지와 연계한 스포츠 인프라 조성으로 더 많은 선수단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