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차민규, 빙속계 신예 부상…“김민석 동메달 자극 받았죠”

500m 34초42로 은메달 획득
쇼트트랙서 전향…에이스로
월드컵 시리즈 메달 2개 보유

새로운 빙속 스타의 탄생이다.

지난 19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m 결승에서 34초42의 기록으로 올림픽 타이 기록을 만들어 낸 차민규의 이야기다.

차민규는 이날 전체 18개 조 가운데 14조 아웃코스에서 주니오 길모어(캐나다)와 레이스를 펼쳤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차민규는 초반 100m 기록보다 코너링이 뛰어나 후반부로 갈수록 기록을 단축하며 1위와 0.01초 차로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예상하지 못한 깜짝 메달이자 한국 빙속의 세대교체를 예고한 순간이었다.

올해 25세인 차민규는 2010 밴쿠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단거리 에이스 모태범이 슬럼프를 겪는 사이 대표팀의 단거리 에이스 타이틀을 꿰찼다.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월드컵 시리즈에 나선 지 두 시즌밖에 되지 않았지만, 두 차례나 메달을 따내며 국제 무대에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2016-2017시즌 월드컵 2차 대회에서 500m 동메달을 거머쥔 데 이어 이번 시즌 월드컵에서도 한 차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1위와는 불과 0.001초 차이였다.

2014년 소치올림픽 출전을 위한 국내 선발전을 앞두고서는 오른쪽 발목 인대를 심하게 다쳐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하는 불운을 겪기도 했다.

이번 메달 획득에는 앞서 이뤄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천500m에서 김민석이 아시아 최초로 동메달을 받은 게 자극이 됐다.

그는 “김민석이 동메달을 딴 것을 보고 자극을 받았다. 나도 한번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정혜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