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 7월 8일 열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다음달 8일 열린다.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교섭단체 3당 법사위 간사들은 26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일정에 합의했다.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7월 1일 인사청문회 개최를 위한 전체회의를 열고, 8일 오전 10시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3당 간 합의했다"고 밝혔다.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당초 7월 5일로 예정했던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인사청문회 실시 안건을 의결하기 위한) 전체회의가 7월 1일 열리기 때문에 증인소환 절차 등을 고려해 8일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인사청문회는 부득이한 사유가 없는 한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등 가족의 재산으로 총 66억73만7천 원을 신고했다.이와 관련해 송곳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국회 환노위 간사 임이자 의원, ‘의성쓰레기산’ 현장점검 나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임이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의성쓰레기 산’ 문제의 해결에 압장서고 있다.임 의원은 지난 21일 경북 의성군 단밀면에 위치한 ‘의성쓰레기 산’을 방문해, 방치폐기물 처리 선별기 및 우기 대비 완충 저류시설 부지를 점검했다.이날 현장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가 함께 했다.의성군에는 이날부터 선별기가 가동됨에 따라, 본격적인 ‘의성쓰레기 산’ 처리가 시작됐다.‘의성쓰레기 산’은 총 17만3천t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군에 따르면 1차적으로 현재 방치폐기물 물량의 44.5%인 7만7천t은 열회수 재활용을 할 계획이며 55.5%인 잔재물 9만6천t은 소각과 매립으로 분류해 단계적으로 처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임 의원은 “다가 올 장마철에 침출수 문제나 날림먼지 등으로 2차 환경오염이 발생할 확률이 매우 크다”며 “집수탱크와 완충 저류시설을 조속히 설치해 주기적인 관측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또한, “주민생존권 보장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하여 연내 폐기물 처리가 반드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한편, 임 의원은 지난 13일 박천규 환경부 차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의성군 방치폐기물의 연내 처리를 강력 촉구한 바 있다.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임미자(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왼쪽 두번째) 국회의원이 지난 21일 의성군 단밀면 쓰레기 산 현장을 방문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등과 문제해결을 위한 현안 브리핑을 듣고 있다.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올해 한일의원연맹 간사회의, 경주에서 열린다

자유한국당 김석기 의원(경주·국회 한일의원연맹 상임간사)은 2019년도 한일의원연맹 간사회의가 오는 19일 경주 보문단지에 위치한 황룡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이번 간사회의에서는 올 가을 개최 예정인 합동총회 의제 선정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일본 측 의원들은 간사회의 하루 전 경주에 도착해 회의 참석뿐 아니라 경주의 역사 문화유적 시찰 등을 한다. 한일의원연맹은 한·일 양국의 발전 지원과 우호를 목적으로 양국 국회의원 485명(한국 측 179명, 일본 측 306명)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1972년 설립된 이래 매년 1회 간부회의 격인 간사회의와 합동정기총회를 양국의 수도인 서울과 도쿄에서 개최해왔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정태옥 의원, 한국당 정책위의장단 간사 임명

정태옥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은 16일 당 정책위의장단 간사로 임명됐다.정책위의장단 간사의 주요 업무는 자유시장 가치를 살리는 법을 연구하고 발의해 국회 각 상임위에서 균형 있게 심의토록 조정하는 것이다.이번 당직 임명은 평소 정 의원이 국정감사 및 상임위를 비롯한 경제 현안 등 현 정부 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날카롭게 지적하고 논리적인 정책대안을 제시한 것이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정 의원은 “자유시장 경제 원칙에 맞지 않는 입법들로 인해 국가경제가 위험에 처해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정책연구가 절실하다”며 “당내 의원 및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현 상황을 분석하고 연구결과를 법안으로 발의해 한국당이 대안정당으로서 위상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