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6·25 제69주년 행사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에서 거행

임종식 교육감, 윤종진 행정부지사, 김영만 군위군수 등이 25일 군위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6·25 제69주년 기념 행사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25일 6·25 전쟁 제69주년 행사를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에서 거행했다. 군위 삼국유사교육문화관에서 열린 이날 기념행사에는 임종식 교육감, 윤종진 행정부지사, 김영만 군위군수, 참전용사, 보훈단체 및 군인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식전 공연에는 당시 3천500여 명을 파병한 에티오피아의 강뉴부대 담보바 이등병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두번의 참전’ 영상을 시청하고 22개국 195만7천700여 명의 해외 참전 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렸다. 호국보훈의 달 유공자 7명에 대한 시상도 했다.전몰군경미망인회 군위지회 회원인 사공옥순씨는 당시 국군의 시신을 보고 모윤숙 시인이 지은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는 시낭송으로 국군이 목숨을 거두며 남긴 당부의 말을 전했다. 윤종진(왼쪽 세 번째)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25일 군위 삼국유사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6·25 제69주년 기념 행사에서 호국보훈의 달 유공자에 대한 시상 후 이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효령초 학생을 중심으로 한 군위소년소녀합창단은 국군이 애창했던 진중가요 ‘전우야 잘자라’를 합창했다. 6·25참전유공자회 경북도지부는 당시 처참했던 상황을 살피는 사진전을 열어 전쟁의 참혹한 실상을 전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전후의 혼란을 극복하고 세계경제규모 12위, 수출규모 6위 그리고 소득수준 3만 달러의 지금 대한민국을 이룩할 수 있었던 것은 호국영령의 뜨거운 피와 땀방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이념, 연령, 세대를 넘어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경산시 새로 조성한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경산시는 6일 사정동 성암산 현충공원 충혼탑에서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경산시는 6일 새로 조성한 사정동 성암산 현충공원에서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영조 경산시장, 강수명 경산시의회 의장, 김봉식 경산경찰서장, 김영윤 교육장, 윤두현 자유한국당 경산시 당협위원장, 기관단체장, 도·시의원, 유가족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현충공원 제막식에 이어 오전 10시 사이렌 소리에 맞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께 묵념을 시작으로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경산시는 6일 사정동 성암산 현충공원 충혼탑에서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최영조 경산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조국과 민족을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친 호국 영령들에게 명복을 빈다”며 “유공자, 유가족들에게도 고개 숙여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제막식을 한 현충공원은 경산시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웅의 고귀한 뜻을 기리고 애국정신과 안보교육의 장 활용을 위해 사업비 55억 원을 들여 부지 7천594㎡에 충혼탑, 6·25 전적기념탑, 월남참전기념탑, 무공수훈자공적비를 건립했다.충혼탑에는 1천242위가 봉안됐으며, 3개 탑에는 국가수호를 위해 헌신한 경산시에 거주한 국가유공자 이름을 새겼다. 경산시는 6일 사정동 성암산 현충공원 충혼탑에서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사진은 현충공원 제막식 모습.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경북도, 국립영천호국원에서 현충일 추념식 거행

6월 호국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행사들이 예정된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4일 포항의료원에서 이동일 광복회 회장에게 위문금 6천500만 원을 전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6일 국립영천호국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고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긴다. 이날 추념식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황인권 육군제2작전사령관,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김기출 경북경찰청장 등 기관단체장과 배선두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유가족, 참전유공자, 군인, 학생 등 2천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린다. 육·해·공·해병의 식전 군가 공연을 시작으로 참석자들은 10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1분간 묵념을 드리며 추념식을 시작한다. 이어 국민의례, 헌화·분향, 추념사와 6·25전쟁을 주제로 한 추모편지,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경북도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다양한 보훈 행사를 개최한다. 앞서 지난 4일 이철우 도지사는 포항의료원을 찾아 입원 중인 보훈대상자를 위문하고 보훈단체 대표에게 모범 보훈대상자에게 전달할 위문금 6천500만 원을 전달했다. 또한 도청 본관(안민관) 1층 로비에 6월 한달 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주제로 한 임시정부관련 예술작품을 전시해 도청 방문객들에게 고단했던 독립투사들의 치열했던 항일투쟁사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이어 25일 화공 굿모닝 특강에 국내 항일 독립운동 최고 권위자인 김희곤 경북도독립운동기념관장을 초빙해 독립운동사에서 경북인의 역할을 조명하고 그분들의 활약상을 듣는 사긴을 마련한다. 아울러,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은 6일 오후 1시 포항실내체육관에서 도내 고등학생 400여명을 대상으로 ‘역사 골든벨’을 개최해 청소년들의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 우수 학생에게는 직접 임시정부 유적지 등을 방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산시, 현충공원 조성 6일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거행

경산시 현충공원이 사정동에 새롭게 조성돼 오는 6일 현충일 날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을 이곳에서 거행한다. 경산시는 사정동 일원에 새로운 현충공원을 조성해 오는 6일 현충일 날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한다. 경산시에 따르면 56년 전인 1963년 6월 충혼탑(부지 1천130㎡)을 건립해 그동안 해마다 비좁은 현충공원에서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면서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이같은 불편 해소를 위해 경산시는 지난해 5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사정동 일원 7천594㎡ 부지에 충혼탑(기단 9m, 높이 20m), 6·25 전적기념탑(기단 9m, 높이 18m)을 설치하는 등 현충공원을 조성, 최근 완공했다. 경산시가 사정동에 새로운 현충공원을 조성해 오는 6일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한다. 사진은 월남참전기념탑 모습. 또 이곳에 월남참전기념탑(기단 5.6m, 높이 15m), 무공수훈자공적비(기단 2.4m, 높이 5.3m) 등 3개 탑과 1개 공적비를 건립하는 등 현충공원을 새롭게 조성해 오는 6일 현충일 날 현충공원 제막식과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게 됐다. 경산시가 사정동에 새로운 현충공원이 조성돼 오는 6일 ‘현충공원 제막식 및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한다. 사진은 충혼탑 모습.최영조 경산시장은 “기존 충혼탑은 부지가 비좁아 해마다 현충일 추념식 행사에 큰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이제 현충공원을 새롭게 조성해 유족들이 참석하시기에도 불편함을 해소하는 등 모든 불편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현충공원 조성에 이어, 4억5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현충공원 주차장 부지 3천㎡를 확보해 36면의 주차장 시설과 진입로 확·포장 공사를 하는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 10월 말께 완공할 계획이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경산중방농악보존회 제16회 정월 대보름 당산제 거행

정월대보름을 하루 앞둔 18일, 경산시 중방동 당산나무(경북도 지정 보호수) 앞에서 경산중방농악보존회가 ‘제16회 정월대보름 만사형통 기원 당산제’를 진행했다.이날 당산제는 분향, 강신을 시작으로 김충열 중방동장 초헌, 축문 읽기, 종헌 등 제례 행사를 통해 동민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했다.또 기 굿, 샘 굿, 소원문 쓰기, 만사형통 기원제, 중방농악 12마당 풍물놀이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당산제는 신라 시대부터 전승되어온 세시 풍속으로 마을 형성 후 마을의 안녕과 질서, 풍요로운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마을의 수호신에게 공동으로 제사를 올리는 축제 의례이다. 마을 주민 모두가 참여하는 공동체적인 특성을 갖추고 있다.특히 당산제는 예부터 공동체적 생활 방식을 유지하는 것으로 마을 주민들의 화합과 단결·협동 등 평등 생활을 실천하는 것이 형성 배경이다.경산중방농악보존회는 당시 소규모 농사굿 놀이로 전승됐으나 동고 선생 향사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달성서씨와 마을주민이 대거 참여해 규모가 대형화됐다. 이후 농경 사회의 애환을 담아 경산지방의 독창적이고 대표적인 농악보존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이승호 중방농악보존회장은 “당산제를 통해 우리는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마을의 공동체 의식을 다질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계속해서 중방동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산중방농악보존회가 지난 18일 중방동 당산나무 앞에서 ‘제16회 정월 대보름 만사형통 기원 당산제’를 진행하고 있다.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